공지사항

임창용 현역 연장 여의치가 않네요

페이지 정보

작성자 최고관리자 작성일20-02-13 14:18 조회14회 댓글0건

본문

실력 외적인 요인으로 KBO에서는 손을 내미는 구단 없는데

시즌시작 직전에 손을 내미는 구단 있을 수도 있겠다는 여지가 보이네요

http://www.osen.co.kr/article/G1111059123

댓글목록

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